이서원, 첫 공판 “강제 추행 혐의 인정, 하지만 심신미약” (종합)

0
201807121435118005.jpg

배우 이서원 측이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강제추행과 협박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12일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은 강제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서원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첫 공판에는 이서원이 직접 참석했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DNA가 검출됐고 있었던 사실이기 때문에 어떤 변명이나 부인의 여지 없이 잘못을 인정한다. 그러나 피고인이 전혀 기억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피해자도 피고인이 ‘몸을 못 가눴다’고 진술하고 있다. 그런 상태에서 추행이나 협박을 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재판에선 이서원에게 흉기 협박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있었던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피해자 A씨가 친구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집으로 와달라"며 도움을 청했고 이에 집으로 온 B씨가 이서원을 깨우자 그가 흉기를 들이밀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B씨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지난 4월 8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됐고 조사를 받은 후 서울 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검찰은 지난 5월 24일 이서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고, 이달 초 사건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이서원은 자신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서원은 2015년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한 이후 ‘함부로 애틋하게’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등 출연했다. 논란 이후 그는 tvN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과 ‘뮤직뱅크’에서 하차하고 자숙에 임하고 있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