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 “정글보다 힘든 화성, 차라리 ‘정법’은 한달 체류도 가능”

0
201807121507265510.jpg

방송인 김병만이 화성에서 의미 있는 경험을 다녀왔다.

김병만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tvN 새 예능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화성 촬영을 생생하게 기억했다.

정글 족장에서 우주 대장으로 변신할 김병만은 MDRS 촬영 당시를 기억하며 "’정글의 법칙’에서는 굶더라도 숨은 쉴 수 있었다. 그런데 화성은 숨을 쉴 수 없었다. 무언가를 먹어도 제대로 소화하기 어려웠다. ‘정글의 법칙’에서 한 달이라도 묵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병만은 "MDRS에 화성 탐사를 위해 길게는 60~70일 동안 누워서 생활하는 분들이 있었다. 정말 존경스럽고 대단하다"며 "인간이 화성을 가는데 도움이 될 만한 데이터를 뽑는데 0.001%의 도움을 줄 수 있다면 기꺼이 임하겠지만, 저는 화성에 못갈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김병만은 관전 포인트로 "여기가 화성, 우주라고 생각하고 보면 굉장히 무서울 것"이라며 "공포 영화 대신 즐길 수 있다"고 예고했다.

다시 화성에 간다면 챙겨갈 세 가지로 김병만은 "하지원, 닉쿤, 세정"을 언급하며 "함께 호흡을 맞춘 게 정말 값졌다. ‘정글의 법칙’과 달리 멤버들의 숨소리까지 들을 수 있었다. 짧은 일주일 동안 몇 배 이상으로 서로를 잘 알게 됐다"고 전했다.

‘갈릴레오’는 화성을 주제로, 미국 MDRS를 배경으로 한 신개념 블록버스터 SF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한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