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종합]’추행·협박 혐의’ 이서원, 사건 발생→인정→심신 미약 주장

0
201807121631093136.jpg

강제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21)이 12일 오후 서울 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번째 재판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서원이 강제추행과 협박 혐의를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만취해 심신 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하며 이를 참작해달라고 주장했다. 피해자에게 사과하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12일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은 강제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서원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번 재판에서는 사건의 당사자인 이시원이 직접 참석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재판과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얘기한 뒤 법원으로 들어섰다.

이날 재판에서 이서원 측 변호인은 "이서원의 DNA가 검출됐기 때문에 변명이나 부인의 여지없이 잘못을 인정한다"면서도 "피고인이 당시 만취 상태로 그때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피해자의 진술을 봐도 피고인이 취한 상태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 상태에서 추행이나 협박을 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혐의는 인정하지만 당시 심신 미약 상태였기에 이를 양형에서 다투자고 한 것.

이어 이서원 측 변호인은 사건의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주장하기 위해 피해자 두 명의 통화 내역 조회를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 역시 피해자 2인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에 다음 공판이 진행되는 오는 9월 6일에는 피해자들의 참석이 예상된다.

재판을 마친 뒤 변호인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피해자의 신체에서 이서원의 DNA가 검출됐다고 한다. 증거가 나왔으니 혐의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 부분은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빈다"면서도 "다만 피해자의 진술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 그런 부분을 냉철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피해자에게 사과를 하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서원은 재판을 마친 후 취재진 앞에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혐의를 인정하냐는 부분에 대해서는 "재판 중이라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고 이야기한 후 자리를 떴다.

앞서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B씨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지난 4월8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됐고 조사를 받은 후 서울 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검찰은 지난 5월24일 이서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고, 이달 초 사건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한편 이서원은 해당 사건이 보도된 이후 tvN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과 진행하고 있던 KBS 2TV ‘뮤직뱅크’에서 하차하고 자숙 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