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하트시그널’ PD “출연자 모두 자신의 ♥ 따라 선택, 용감해”

0
201807121705555163.jpg

채널A 제공 © News1

201807121705557669.jpg

© News1 채널A 제공

201807121705565140.jpg

서울 상암동, 채널a ‘하트시그널2’ 이진민cp 인터뷰. 2018.7.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마치 내가 연애를 하는 듯 두근거렸고, 진짜 실연을 당한 듯 마음도 아팠다. 지난 3개월동안 채널A ‘하트시그널2’를 함께 한 시청자들의 마음이 모두 그랬을 것이다.

그만큼 ‘하트시그널2’는 그 어떤 ‘연애’ 프로그램보다 짜릿할 몰입감을 선사했다. 숨기고 또 숨기려해도 손짓에서, 눈빛에서 드러나는 마음의 소리들. ‘하트시그널’은 그 섬세하고 작은 순간을 포착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깨웠다.

‘하트시그널’이 시즌1으로 마니아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다면, 시즌2는 몇 배의 파급력과 화제성을 보여주며 단숨에 인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방송되는 3개월 동안 지상파 프로그램을 제치고 비드라마 부문 화제성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를 기록했으며 출연진은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채널 내부적으로도 고무적인 분위기다. 소위 말해 ‘어른들’만 본다던 종합편성채널에서 젊은 2030 타깃 시청층, 해외 한류팬들의 지지를 받는 성과를 냈기 때문.

이같은 성과의 배경에는 작은 시그널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제작진의 노력이 있었다. 종영이 마치 ‘출소’한 것 같단다. 그도 그럴 것이 하우스 안에 설치된 25대 카메라가 담은 영상을 6개월간 들여다 보고 편집했다. 평온한 일상 안에서 미처 보지 못한 시그널이 있을까 보고 또 봤다. 이진민 채널A CP(책임 프로듀서)를 만나 촬영부터 방송까지 ‘하트시그널’ 6개월의 대장정을 들었다.

Q. 출연자 중 임현주씨의 바디 시그널이 크게 화제가 된 것 같다.

“투명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포장에 능하지 않고, ‘아닌 척’하지도 않는다. 그런 모습이 드러난 것 같다.”

Q. 오영주씨는 사랑 앞에 용감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크게 와닿은 것 같다.

“오영주씨는 용감한 성향인 것 같다. ‘커플이 안 될지 모르지만 내 마음은 이래’라고 표현하는 것이 말로는 쉬워도 사실 자신의 입장이라면 절대 하기 힘든 행동이다. 제한된 하우스 안에서 자신의 마음을 따라가는 것 아닌가. 오영주씨의 용감한 행동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한 것 같다.”

Q. 그래서 최종화의 엔딩이 오영주씨의 고백 장면이었을까.

“오영주씨의 통화는 최종회에, 다른 분들의 통화는 스페셜편에서 공개됐다. 다들 진심을 다했다고 생각했다. 나에게 돌아올 것이 없다고 하더라도 자신의 마음을 따라갔다. 방송에 나온 ‘심장의 소리를 듣고 따라가는 길, 그곳에 당신이 없더라도’라는 말이 시즌2를 설명해주는 문장인 것 같다. 출연자들 모두 매칭은 불확실하지만, 자신의 확실한 마음을 따라간 것 아닌가. 사실 (커플이 된) 김현우씨도, 임현주씨도 다 불확실한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 그 순간의 자신의 마음을 따라간 것이다.”

Q. 출연자는 어떻게 모집하나.

“출연을 신청한 사람도 있고 섭외한 사람도 있다. 섭외한 출연자 분량은 더욱 많다고 생각하는 시청자분들도 계신데 전혀 아니다.”

Q. 오래 보아야 매력이 나오는 사람도 있다. 사전미팅과 가장 다른 매력을 보여준 사람은 누군가.

“김도균씨? 사실 처음에는 제작진이 김도균씨가 짐작이 가능한 정도의 매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의외로 너무 소년같은 것이다. 그런 캐릭터를 또 만날 수 있을까 싶다. 소년같은 순수함이 있고, 어른스러움이 공존하는 사람이지 않나. 예술적인 감성도 있어서 굉장히 입체적인 사람이어서 놀랐다. 잘 생긴 훈남 한의사로만 생각했는데 그게 전혀 아니었다. 제작진으로서는 운이 좋았다.”

Q. 앞서 시즌2에서는 서사 구조를 더욱 강화하려고 했다는데, 시그널을 예측하는 것과 서사를 강조하는 것은 상충되지 않나. 이야기를 강조할수록 추리는 어려워지는데.

“시즌2 출연자들이 시즌1을 보고 나와서 그런지 초반에 시그널을 감추려고 하더라. 시즌1은 어느 정도 예상이 됐는데 시즌2는 러브라인 짐작이 힘들 정도로 몰입을 많이 하더라. (데이트 순서 등이 바뀌는 것은) 잘 보면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변화는 아니었다. 일부러 헷갈리게 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

Q. 출연자의 분량은 어떻게 나누었나.

“사랑에 대해 가장 치열하게 고민하는 사람이 많이 나올 수 밖에 없지 않겠나. 그중 오영주씨는 사랑에 대해 가장 치열하게 부딪친 것 같다. 또 러브라인이 확실한 장면, 프로그램을 관통하는 주제를 담은 장면 등 위주로 정해졌다.”

Q. ‘하트시그널’을 드라마로 봐야 할까, 리얼로 봐야 할까.

“드라마는 시청자가 원하는 대로 되는데, ‘하트시그널’은 그렇지 않지 않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드라마와 다른 점은 현실이라는 것이다.”

Q. 시즌3 계획은.

“하게 될 것 같다. 시기는 내년이 될 것 같다. 여러 가지 반응들을 재점검하면서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 (보완해야 할 점이 있다면) 시리즈 자체에 대한 보완이라기보다 세 번째 시즌을 하게 되면 신선함에서 마이너스가 되지 않나. 기시감이나 낡게 느껴질 포맷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