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서현, 장대비 속 12시간 ‘상복 오열’..무슨 사연이길래?

0

201807121738119974.jpg

배우 서현이 처연함이 가득한 슬픔을 토해냈다.

12일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측은 서현(설지현 역)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현은 상복을 입은 채로 쏟아지는 장대비 속에 주저앉은 채 오열하고 있다. 이는 극 중 설지현이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동생 설지은(윤지원 분)을 떠나보내는 장면이다.

비가 내리는 장례식장 앞에서 동생의 시신을 실은 차를 애처롭게 바라보던 설지현은 결국 화장장에서 넋이 나간 듯하다가 통곡하며 무너져 내린다.

설지은이 어떤 이유로 갑작스럽게 죽게 됐는지, 자신의 학업을 포기할 만큼 아꼈던 동생의 죽음으로 인해 설지현의 운명은 어떻게 뒤바뀔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서현의 ‘상복 오열’ 장면은 지난달 6일 경기도 여주시 한 장례식장과 제천시 송학면의 화장장에서 각각 이뤄졌다. 서현은 극중 밝고 명랑한 설지현이라는 캐릭터가 급작스럽게 맞닥뜨리게 된 극한의 사고에 감정의 이변을 겪게 되는 모습을 연기해야 했다.

서현과 제작진은 장장 12시간 동안 촬영을 이어가며 장면이 보여주는 감정선 연출에 심혈을 기울였다. 서현은 장시간 촬영에도 지친 기색 없이 슬픔을 억누르는 설지현의 감정을 유지하는가 하면, 틈틈이 모니터링으로 감정선을 체크하는 등 프로다운 면모로 스태프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극 중 설지현의 인생에 전환점이 되는 중요한 씬이었다. 서현은 동생을 잃은 언니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했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더욱 성장한 서현의 연기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현은 돈 벌 줄 모르는 엄마 덕에 소녀가장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언젠가는 프랑스로 날아갈 날을 꿈꾸는,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셰프 지망생 설지현 역을 맡았다.

한편 ‘시간’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유일한 시간과 결정적인 매 순간, 각기 다른 선택을 한 네 남녀가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이야기다. ‘이리와 안아줘’ 후속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