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김숙, 김 잘 펴서 놓은 이유…”언니들 노안 때문” 폭소

0
201807122118397173.jpg

OLIVE 밥블레스유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밥블레스유’ 송은이, 김숙이 언니들을 위해 식사를 준비했다.

12일 방송한 올리브 채널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 최화정과 이영자가 새롭게 단장한 ‘비보’ 사무실을 찾았다.

송은이 김숙이 새롭게 단장한 ‘비보’ 사무실로 최화정, 이영자를 초대했다. 김을 접시에 담던 김숙은 "언니들이 노안이 와서 한 번에 두 장씩 집을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최화정과 이영자도 동생들의 사무실에 가기 전 수산시장을 찾았다. 전복을 손질하던 이용자는 최화정에게 "언니는 그렇게 음식을 잘 하면서 손질하는 건 모르냐"라고 핀잔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