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승 수비 부활’ 김강민 “이게 원래 내모습”

0
201807122230267422.jpg

12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1사 1,2루 상황 SK 김강민이 LG 차우찬을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18.7.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01807122230264194.jpg

12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1사 1,2루 상황 SK 김강민이 LG 차우찬을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박재상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18.7.12/뉴스1

호수비, 2타점 적시타, 3루 도루까지 공수주 맹활약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짐승’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던 시절의 활약상을 재현한 SK 와이번스의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이 "이게 원래 내모습"이라며 만족스러워했다.

김강민은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0차전에 9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수비와 주루에서도 멋진 플레이로 공수주 맹활약을 펼쳤다.

SK는 김강민 등 타선의 호조와 두 번째 투수 김태훈(3이닝 5탈삼진 퍼펙트)의 완벽투를 앞세워 LG에 7-4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3위 SK는 48승1무37패를 기록, 4위 LG(48승1무41패)와 승차를 2경기로 벌리며 전반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강민의 활약이 돋보였다. 김강민은 먼저 나이스 캐치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SK가 1-0으로 앞선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지환의 장타성 타구를 껑충 뛰어올라 잡아낸 뒤 펜스에 한 차례 부딪히며 가볍게 착지했다.

만약 잡지 못했다면 2루타, 경우에 따라서는 3루타까지도 가능한 타구였다. 그러나 김강민의 호수비로 아웃카운트만 늘어났고, SK는 실점없이 1회말을 넘겼다.

4-3으로 근소하게 앞선 6회초에는 김강민의 방망이와 주루 센스가 빛났다. 1사 1,2루 상황에서 좌익선상 2루타로 2타점을 올린 뒤 3루 베이스까지 훔쳤고 이어진 한동민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SK에 7-3 리드를 안긴 활약이었다.

김강민의 호수비는 6회말 한 차례 더 등장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 이번에는 박용택의 타구를 끝까지 따라붙어 걷어냈다. 오지환과 박용택의 타구 모두 다른 구장이었으면 충분히 홈런이 될 수 있는 비거리였다.

김강민은 리그 정상급 수비력을 자랑하며 ‘짐승’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노쇠화를 보이기 시작해 올 시즌 출전 기회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개막 5일만에 2군으로 내려갔고, 지난달 13일이 돼서야 다시 1군의 부름을 받았다.

1군 복귀 후에도 별다른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하던 김강민은 7월 들어 베테랑으로서 진가를 드러내고 있다. 이날 경기를 포함, 7월 타격 성적이 타율 0.444(18타수 8안타) 2홈런 8타점에 이른다.

경기 후 김강민은 "인터뷰가 오랜만이라 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며 너스레를 떤 뒤 "좋았을 때 모습이 조금씩 나오고 있어 만족스럽다. 수비에서 좋은 플레이를 하니 타격에서 여유가 생겼다. 타격감도 괜찮아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강민은 "수비를 기본으로 가끔 안타도 쳐주는 이게 원래 내 모습"이라며 "언제나 수비를 잘해서 이기면 기분이 좋다. 오늘은 동료들이 잘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베테랑다운 소감을 남겼다.

트레이 힐만 감독도 "공수주에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인 김강민이 승리의 주역"이라며 김강민의 활약을 칭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