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유혹’ 임수정 “왈츠, 유연석 리드에 즐겁게 촬영해”

0

201505141156127695.jpg

배우 임수정이 작품을 위해 왈츠를 배우는 과정이 어렵지만 즐거웠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은밀한 유혹'(감독 윤재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재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수정, 유연석 등이 참석했다.

임수정은 이날 현장에서 "왈츠라는 춤의 정서가 우리나라의 것과 다르다. 춤을 추면서 대화를 나누는데 어색하지 않을까 싶어 걱정했다"며 "감독님과 유연석 씨와 대화를 많이 했다. 연석 씨가 리드를 잘 해줘서 예쁘고 아름답게 찍힌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수정은 극 중 인생을 바꾸고 싶은 간절한 여자 지연 역을 맡았다. 지연은 친구에게 배신 당해 사채업자들에게 쫓기는 악몽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게 된다. 그는 절박한 상황 속에서 매력적인 남자 성열(유연석 분)로 부터 우연히 인생을 바꿀 제안을 받게 된다.

‘은밀한 유혹’은 프랑스 대표 여류 소설가 카트린 아를레에게 명성을 안긴 대표작 ‘지푸라기 여자’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한편 ‘은밀한 유혹’은 절박한 상황에 처한 여자 지연과 인생을 완벽하게 바꿀 제안을 한 남자 성열의 위험한 거래를 다룬 범죄 멜로로, 오는 6월 4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