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폼 깜빡한 소사, 올스타 유니폼 입고 1이닝 무실점

0
201807141858111399.jpg

14일 오후 울산시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신한은행 마이카 올스타전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2018.7.14/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울산=뉴스1) 조인식 기자 = 나눔 올스타(KIA, 한화, 넥센, LG, NC) 선발투수 헨리 소사(LG)가 올스타 유니폼을 입고 던지며 무실점 호투했다.

소사는 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서 나눔 올스타의 선발투수로 등판해 1이닝 1탈삼진 1볼넷 무실점했다. 드림 올스타(삼성, 롯데, 두산, SK, KT)의 상위타선을 봉쇄하며 소사는 선발로서 임무를 완수했다.

올스타 선수들은 경기 전 행사에서는 올스타 유니폼을 입지만, 올스타전 본 경기에서는 소속 팀 유니폼을 입는다. 이날 소사는 LG 유니폼을 챙겨오지 않아 나눔 올스타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피칭 결과는 좋았다. 1회말 소사는 선두 손아섭(롯데)을 초구에 유격수 땅볼로 잡아낸 뒤 최주환(두산)을 삼구삼진 처리했다. 3번 김재환(두산)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이대호(롯데)를 초구 포수 파울플라이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11개를 던진 소사는 2회말 키버스 샘슨(한화)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물러났다. 유니폼은 챙겨오지 않았지만 문제없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