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팀 첫 승’ 유은총 “北 최일과 더 친한 친구가 될듯”

0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남북 단일팀 혼합복식에 출전하는 한국 유은총 – 북한 최일이 17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쁨을 만끽하며 포옹하고 있다 . 2018.7.1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http://www.newsis.com/view/?id=NISI20180717_0014300950&cid=pho&type=int © News1 성동훈 기자

(대전=뉴스1) 정명의 기자 = 남북 단일팀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짜릿한 역전승을 따낸 유은총이 파트너 최일과 더 친한 친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은총은 17일 대전 한밭경기장에서 열린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혼합 복식 예선에 북한 최일과 조를 이뤄 출전, 스페인의 알바로 로블레스-갈리아 드보라크조에 세트 스코어 3-2(8-11 11-9 8-11 11-9 13-11)로 역전승을 따냈다.

코리아오픈은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 투어 플래티넘급 대회다. 북한이 코리아오픈에 출전한 것은 대회가 생긴 2001년 이후 이번이 처음. 특히 이번 대회에는 혼합 복식, 남녀 복식에서 남북 단일팀이 결성됐다.

혼합 복식에는 최일(북측)-유은총(남측)조, 장우진(남측)-차효심(북측)조가 출전했다. 장우진-차효심조가 상대 몽골팀의 기권으로 부전승을 따내면서 같은 시간 열린 최일-유은총조의 경기에 관심이 집중됐다.

유은총과 최일은 서로를 격려하며 1-2로 뒤진 가운데 3,4세트를 내리 따내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특히 5세트에서는 팽팽한 듀스 승부에서 승리하는 집중력을 선보였다.

경기 후 최일은 한마디도 없이 체육관을 빠져나갔다. 이번 대회에서 북한 선수들은 누구도 취재진 앞에서 말을 하지 않는다.

홀로 취재진 앞에 선 유은총은 "(단일팀 출전) 기회를 잡게 된 것도 영광스러운데 재밌게 이기게 돼 더 좋다"며 "가슴 안에서 뭔가 올라왔다. 최일과 포옹하면서 너무 기분이 좋았고, 일등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둘은 경기 중 활발히 대화를 나눴다. 실수가 나오면 서로 다독이기도 했고, 점수를 따낼 땐 함께 주먹을 불끈 쥐었다.

유은총은 "서로 실수하는 부분이 있어 차분하게 하자, 천천히 하자, 한개만 이기면 위기를 넘길 수 있다는 얘길 많이 했다"며 "연습 시간이 짧았기 때문에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서로 실력이 있어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아직 친해지려면 좀 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그러나 이날 경기를 통해 두 선수가 가까워진 것도 분명하다.

유은총은 "나는 ‘일’, 또는 ‘최일’이라고 부르는데 최일 선수는 내 이름을 부르지 않는다"며 웃었다. 또한 "둘이 친구(동갑)인데 같이 승부를 이기면서 좀 더 친한 친구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혼합 복식에 이어 18일에는 여자 복식 단일팀이 경기에 나선다. 남측 서효원, 북측 김송이가 한 조로 출전한다. 서효원과 김송이는 모두 유은총과 친분이 깊은 사이다.

유은총은 "둘이 우리보다 더 잘했으면 좋겠다"며 "송이와 효원 언니 둘 다 내가 좋아하는데, 긴장하지 말고 실력이 있으니 무조건 화이팅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