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걸그룹 세러데이 초희 “토요일처럼 기다려지는 그룹 될 것”

0
201807181649114007.jpg

걸그룹 세러데이의 리더 초희가 남다른 그룹명을 밝혔다.

세러데이는 18일 오후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곡 ‘묵찌빠’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먼저 세러데이라는 독특한 그룹명에 대해 리더 초희는 "토요일처럼 기다려지고 싶은 그룹으로 다가가자는 의미를 가졌다"고 소개했다.

이어 채원은 "’묵찌빠’는 미국, 일본 등 글로벌적 문화를 담았다"고 덧붙이며 킬링파트 ‘심장 폭행’ 포인트 안무를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데뷔곡 제목 ‘묵찌빠’는 안무와 가사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포인트 안무 뿐만 아니라 주먹, 가위, 보가 담긴 ‘묵찌빠’ 안무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전망이다.

이날 멤버 유키는 댄스대회 경력을 자랑하며 선배 그룹 오마이걸의 ‘컬러링 북’을 직접 추며 유려한 첨선을 자랑했다. 초희 역시 개인기로 춤을 꼽으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드러냈다.

세러데이는 프로듀서 단디가 기획하고 제작, 평균나이 18세로 구성된 7인조 걸그룹이다. 또한 세러데이의 데뷔곡 ‘묵찌빠’는 에너지 넘치는 멜로디로 남다른 중독성을 자랑한다. 특히 ‘귀요미송’ ‘귓방망이’의 인기를 이을 강한 후크성이 전연령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세러데이는 18일 오후 6시 음원 공개 후 활발할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