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정 “죄송하다” 역대급 지각 사유 보니..

0

image_readtop_2015_459845_14315555661925589.jpg

황석정이 녹화에 지각하게 된 이야기를 공개해 화제다.

황석정은 1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자취하는 남자! 잘 취하는 여자!’ 특집으로 김동완, 육중완, 강남과 함께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 날 오프닝에서 MC들은 “한 멤버 때문에 녹화가 한 시간가량 지연됐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황석정은 스튜디오로 입장하며 연신 “죄송하다”를 남발했다.

황석정은 “너무 설레어 잠도 안 오고 그랬는데 새벽 2시가 됐다. 갑자기 너무 배가 고파 다 같이 먹을 김밥 10줄을 쌌더니 새벽 4시더라. 알람을 맞춰놓고 잤는데 전화기가 고장났다”고 전했다.

황석정은 이어 “누군가 날 깨우고 있더라. 그 때 머릿속에 든 생각은 ‘아 X됐다’였다”며 “옷도 준비 못 해 돌아다니는 작가를 붙잡고 ‘그 옷 제가 입으면 안 되냐’며 작가 옷을 입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