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살아있었다…”눈 앞에서 죽이겠다”

0
201807200319093026.jpg

MBC 이리와 안아줘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가 살아있었다.

19일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길낙원(진기주)가 죽지 않고 살아있었다.

윤희재(허준호)를 만난 채도진은 길낙원이 어디에 있냐며 따져 물었다. 윤희재는 "이 세상에서는 강하고 독한 놈만 살아남는다. 동정이나 애정 따위 필요없다"라고 윤나무를 도발했고 12년 전 못 다한 일을 끝냈다며 길낙원을 죽였다고 했다.

윤희재를 벽에 몰아붙인 윤나무는 망치를 들고 내려치려고 했지만 길낙원을 떠올리며 "당신이 그랬을 리 없어. 당신이 낙원이를 죽였다면 내 눈앞에서 그랬을 거야. 낙원이 분명 살아있어. 어디 있어"라고 되물었다. 윤나무의 말대로 윤희재는 아들 앞에서 죽이기 위해 길낙원을 살려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