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최민호 “편하게 대해준 정우성, 열정 甲 강동원”

0
201807201724562486.jpg

샤이니 민호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인랑’(감독 김지운)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 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부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최민호가 정우성, 강동원, 김무열 등 선배들에 대한 존경과 애정을 표했다.

최민호는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진행한 영화 ‘인랑'(김지운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유명 남자 배우들과 연기한 소감에 대해 "대선배님,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과 촬영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에 대해 "촬영 현장에 처음 갔을 때 스태프와 어색하고 많은 분들과 어색할 수 있었다. 정우성 선배님이 편하게 잘 대해주시고 밥먹는 자리에도 불러주셔서 같이 밥 먹자고 해주셨다. 그때부터 한결 편해졌다. 카메라 앞에서도 편하게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강동원에 대해서는 "선배님과 찍을 때 가끔 현장에 가지만 매일 촬영해서 지치지 않으까 생각했다. 그런데 저한테 ‘잘해보자 잘하자’는 말을 해줘서 제가 그 열정을 오히려 많이 배운 것 같다"며 "액션이 많이 힘드셨을텐데 촬영 중 부딪치고 아파도 선배님 앞에서 티를 낼 수 없을 정도로 과격한 액션을 소화하셨다. 선배님처럼 열정을 다 불태울 수 있는 액션을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김무열에 대해서는 "(선배님의 연기를 보고) 집에 가면서 무서웠다. 모니터하면서 좋다고 말씀해주셔서 좋았고, 덕분에 잘 나왔다. 조금 무서웠지만 캐릭터가 무서웠다는 말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인랑’은 근미래인 2029년을 배경으로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의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SF, 액션 영화다. 1999년 개봉한 오시이 마모루의 동명 일본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했다.

강동원이 극중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 역을 맡았고, 한효주가 임중경의 눈 앞에서 자폭한 빨간 망토 소녀의 언니 이윤희, 정우성이 특기대 훈련소장 장진태 역을 맡았다.

또 김무열이 임중경의 동기이자 특기대 해체를 꾀하는 적 한상우, 한예리가 섹트 출신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발버둥치는 구미경, 최민호가 훈련소장 장진태의 오른팔이자 특기대 에이스 김철진을 연기한다.

한편 ‘인랑’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