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컹 동점골’ 경남, 수원과 2-2 무승부…2위 유지

0
201807212101079033.jpg

경남FC의 말컹(왼쪽)과 수원 삼성의 곽광선이 21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9라운드에서 공중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경남FC가 5경기 연속 무패(3승2무)를 기록, 2위를 유지했다.

경남은 21일 창원 축구센터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9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경남은 최근 5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면서 9승 6무 4패(승점 33)로 2위를 지켰다. 수원은 9승 5무 5패(승점32)로 경남과의 격차를 1점으로 유지하면서 3위를 마크했다.

경남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유지훈이 왼쪽 측면에서 전방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조재철이 달려들면서 다이렉트 슈팅을 시도, 수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은 동점을 위해 반격에 나섰지만 좀처럼 경남의 골문을 열리지 않았다. 오히려 말컹, 조재철, 네게바를 앞세운 경남의 역습이 더욱 위협적이었다. 경남의 마지막 슈팅의 정확도가 떨어져 수원은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경남의 공세에 고전하던 수원은 전반 39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사리치가 왼쪽 측면에서 넘긴 크로스를 염기훈이 헤딩 슈팅한 공이 골대에 맞고 흘렀다. 이를 이종성이 잡아 침착하게 마무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유주안을 빼고 데얀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수원의 변화는 2분 만에 역전골로 이어졌다. 염기훈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오른발로 크로스한 공을 바그닝요가 달려들면서 헤딩,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최근 4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 중이던 경남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9분 경남은 수원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동점을 만들었다. 이종성이 경남의 크로스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공을 말컹이 슈팅했고 공은 수원 수비 몸에 맞고 굴절돼 골이 됐다. 이 골로 말컹은 올 시즌 13번째 득점에 성공, 득점 2위를 유지했다.

수원은 2골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한 염기훈을 후반 35분에 빼고 한의권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한의권은 투입 후 왼족 측면에서 개인기를 앞세워 경남의 수비를 흔들었다. 하지만 한의권의 슈팅이나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골로 연결시키는데 실패했다.

최근 4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경남은 경기 막판 수비에서 높은 집중력을 발휘, 더 이상 골을 내주지 않고 2위 자리를 지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