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결혼식’ 김영광 “박보영 캐스팅 소식 듣고 바로 출연 결정”

0
201807231143293264.jpg

배우 김영광이 실제로 상대 배우 박보영을 보고 설렌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영광은 23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너의 결혼식’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김영광은 "초반 촬영에 들어갈 때 우연이가 김영광 자체라고 생각하고 자연스럽게 하라고 감독님이 하셨다. 제가 원래 가지고 있던 장난기가 새로운 매력이 될 것 같다. 실제로 원래 장난기가 많다.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특히 영화 ‘피 끓는 청춘’ 이후 재회한 박보영에 대해 김영광은 " 박보영은 그 상황에 맞게 항상 준비돼 있었다. 박보영 앞에 서면 캐릭터 그 자체가 되더라. 박보영 캐스팅 소식을 듣고 ‘당연히 출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극 중 박보영과 둘이 앉아있는데 아름다운 바다와 배우가 같이 겹쳐지는 장면이 너무 예뻤다. 나의 첫사랑이 이루어지는 감정이 들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김영광은 "시나리오를 보고 깜짝 놀란 것이 저도 비밀번호를 첫사랑의 생일로 쓰고 있다. 남다른 공감대가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김영광은 극 중 고3 때 전학 온 승희에게 첫눈에 반한 이후 첫사랑이 끝사랑이라고 믿는 우연 역으로 분했다. 첫사랑 승희의 마음을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다가가지만 때로는 서툴고 때로는 쿨하지 못한 우연 역을 맡은 김영광은 유쾌한 연기로 주변에서 볼 수 있을 법한 리얼한 현실 남친 캐릭터를 완성했다.

최근 드라마 ‘파수꾼’을 통해 인상깊은 존재감을 드러낸 김영광은 ‘너의 결혼식’에서 순정 직진남 우연으로 분해 여심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특히 유쾌함과 코믹함, 진지함을 넘나들며 다채롭게 캐릭터를 표현해낸 김영광은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 분)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 분), 좀처럼 타이밍 안 맞는 그들의 다사다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8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