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세원 집행유예, 서정희 반응은?

0

201503141155129330_l.jpg

부인 서정희(55)씨 상해 혐의로 재판 중인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58)씨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관심이 모아진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유환우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서세원 씨에 대해 14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서세원 씨는 지난해 5월10일 오후 6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자신의 오피스텔 지하 2층 로비에서 ‘자신과 다른 교회에 다닌다’는 이유로 서정희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서정희씨 목을 조르고 다리를 잡아 끌고 엘리베이터에 강제로 태우는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법원은 "배우자인 피해자(서정희씨)의 목을 조르고 다리를 끌고 가 상해를 입혀 피해 정도가 가볍다 볼 수 없다"며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

이 같은 혐의로 서세원씨를 경찰에 신고했던 서정희 씨는 같은달 13일 서울가정법원에 서세원씨에 대한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한편 1983년 1월 결혼한 두 사람은 서정희 씨가 지난해 7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해 재판을 받고 있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