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장신영♥강경준, 마지막 이야기…”내가 잘 할게” 감동 눈물(종합)

0
201807310202214672.jpg

SBS 동상이몽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동상이몽’ 장신영, 강경준, 정안 군이 감동 가득한 여행을 마쳤다.

30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에서 장신영, 강경준의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경주 여행에서 강경준이 먹을거리를 사러 잠시 밖에 나간 사이 장신영은 아들과 함께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장신영은 "사실 그동안 저나 정안이나 오빠에게 받은 게 참 많다. 오빠가 정안이를 위해 이번 여행을 기획했는데 오빠에게 이런 이벤트를 해주고 싶어서 기획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커다란 도화지에 장경준에게 할 말을 고른 정안 군은 삼촌이 나에게 듣고 싶은 말이라며 ‘아빠’라고 말했다. 화면을 보던 장경준의 눈시울은 어느새 불거졌고 장신영 또한 아들을 끌어안으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서장훈, 소이현의 눈에서도 어느새 눈물이 그렁그렁했다.

장신영은 "사실 너무 마음이 아팠다. 정안이가 아빠라는 말을 저에게도 한 적 없었다. 정안이가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아빠’라고 부른 것과 다름없었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강경준 또한 "저런 생각을 하는 게 어른들 때문에 생긴 것 같아 미안했다. 저런 거를 계속 안고 있었다는 게 너무 미안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워터파크에 도착했다. 비 내리는 날씨에도 세 사람은 잠수 대결을 하며 즐거워했다. 강경준에 손에 이끌려 파도풀로 향한 장신영은 연신 비명을 질렀고 "코가 날아갈 뻔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나쁜 날씨 탓에 패러글라이딩을 타기로 한 계획은 취소했다. 대신 장신영은 집라인을 타면서 장안 군과 준비한 플래카드 이벤트를 하려고 했다. 강경준, 정안 군에 이어 장신영도 집라인을 타고 내려왔다. 화면을 보던 출연자들은 플래카드는 언제 공개하는지 궁금해했다.

장신영과 정안 군은 집라인을 타는 곳에서 플래카드를 펼치며 이벤트를 했다. 세 사람은 서로 끌어안으며 사랑한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강경준은 "감동적이었다. 정안이에게 아빠로 한 걸음 더 다가간 것 같고 신영이에게 남편으로 책임감도 더 많이 느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