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3% “통일 이뤄진다”…”북한, 위협이자 협력 대상”

0
201807311203334999.jpg

통일에 대한 인식© News1

201807311203332211.jpg

최우선 대북정책© News1

201807311203347246.jpg

북한 및 북한주민에 대한 인식© News1

문체부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결과 발표…’핵포기 가능성’ 부정 전망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국민 10명 중 8명이 남북통일에 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또한 북한에 대해선 ‘협력 대상’이자 동시에 ‘위협 대상’이라는 이중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31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83.5%가 장기적(79.6%) 혹은 이른 시일 내(3.9%)에 남북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조사에 따르면 ‘통일로 인한 이익이 클 것’이라는 응답도 64.6%를 기록해 국민 상당수가 통일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었다.

이를 위해 정부가 통일을 위해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대북정책에 대해선 Δ북한의 비핵화 조치(63.8%)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Δ평화협정 체결(38.0%) Δ남북 간 경제협력(31.6%) Δ북한의 개혁·개방(27.0%) Δ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24.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가장 중요한 협력에 대해선 ‘남북 간 협력'(70.9%)이라는 응답이 한미 간 협력(17.6%), 북미 간 협력(8.8%)보다 월등히 높았다.

내년도 안보상황에 대해선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84.2%로 미래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긍정적 기대감을 보여줬다. 현 정부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가 75.1%로 높았다.

우리 국민은 북한에 대해 부정적 입장과 긍정적 입장이 공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Δ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상(78.4%) Δ우리가 경계해야 할 대상(70.2%)이라는 부정적 응답과 Δ우리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할 대상(77.6%) Δ궁극적으로 통일의 대상(76.3%)이라는 긍정적 응답이 비슷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북한의 향후 변화에 대해서도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개혁·개방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85.1%로 높았다.

반면에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 가능성에 대해선 ‘포기할 것’이라는 전망(33.7%)보다 ‘포기하지 않을 것'(43.2%)이라는 부정 전망이 우세했다.

남북·북미정상회담으로 안보 문제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평소 안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그렇다’는 응답이 88.0%로 나타났다. 현재 안보상황을 ‘안정적’이라고 보는 의견은 52.9%로 ‘불안정하다'(47.1%)는 의견보다 다소 높았다.

문체부는 국민의 남북관계 인식 변화를 분석해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앞으로도 격월 간격으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조사 결과가 대북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하고 올해 안에 두 차례 조사를 추가로 실시해 국민 여론을 지속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6월29일부터 7월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521명을 대상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웹 조사(CAWI) 방법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