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지성 ‘명당’, 9월 19일 개봉 확정…추석 노린다

0
201808100913460404.jpg

‘명당’ 캐릭터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이 9월 19일 개봉을 확정했다.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은 10일 ‘명당’의 9월 19일 개봉 확정 소식을 알리며 조승우 지성 등의 모습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 7종을 공개했다.

‘명당’은 ‘퍼펙트 게임’ ‘인사동 스캔들’로 치밀한 스토리와 탁월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박희곤 감독의 첫 사극 도전으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사도’ ‘관상’ ‘왕의 남자’의 제작진이 힘을 합친 제작기간부터 촬영까지 12년 간의 프로젝트로 올 추석 최고의 기대작으로 신뢰를 더하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다.

‘명당’의 캐릭터 포스터는 분위기를 압도하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담겨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을 예고하며 눈길을 끈다.

먼저, ‘땅의 기운을 읽는 자’라는 카피의 박재상(조승우) 포스터는 땅에 대한 천재적인 감각을 가진 지관의 면모를 보여준다. 특히, 조선의 지도를 펼쳐놓고 무언가를 설명하고 있는 모습은 그가 지관으로서의 강직함과 땅에 관련된 날카로운 신안을 가진 인물로 활약할 것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강물을 거칠게 가르며 앞을 향해 달리는 흥선(지성)의 모습은 ‘땅으로 왕을 만들려는 자’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몰락한 왕족 흥선이 자신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움직일 것을 예상하게 하며 앞으로 그가 드러낼 욕망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 김좌근(백윤식)의 캐릭터 포스터는 속을 알 수 없는 표정과 좌중을 압도하는 눈빛을 담아내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또한, 김병기(김성균)의 캐릭터 포스터는 서늘한 표정으로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땅으로 부귀영화를 누리려는 자’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그가 장동 김씨 가문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야심가임을 보여주고 있어, 이들의 등장에 따라 극의 긴장감이 더욱 극대화된다.

수려한 기품이 배어나는 자태로 서있는 조선 최고의 대방 초선(문채원)은 ‘땅의 비밀을 품은 자’라는 카피를 통해 그녀가 속내를 알 수 없지만, 극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베일에 싸인 인물임을 드러내 호기심을 자아낸다.

더불어 북적거리는 사람들 틈에 있는 구용식(유재명)의 캐릭터 포스터는 그의 익살스러운 면모는 물론 뛰어난 수완과 말재주를 가진 캐릭터임을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