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김용화 감독 “오달수·최일화 교체, 조한철·김명곤으로 기억되길”

0
201808101523038595.jpg

‘뉴스인’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용화 감독이 1부 등장했던 오달수, 최일화가 불미스러운 일로 조한철, 김명곤으로 바뀐 것에 대해 후일담을 밝혔다.

김용화 감독은 10일 오후 방송된 YTN ‘뉴스人’에서 ‘미투’ 여파로 인한 배우 교체에 대해 "시간을 많이 갖고 최대한 상황을 지켜보면서 기다렸는데 결국은 1,2부 시차를 7개월로 봤고, 1부 종영으로 따지면 4,5개월밖에 안 남았는데 마지막까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배급사, 제작사도 이쯤되면 여론도 대중영화라 그런 부분에서 불필요한 오해로 작품의 결이 달라질 수도 있어 눈물을 머금고 교체했다"고 말했다.

또 교체된 배우들에 대해서는 "기존의 받고 있는 이미지나 일하는 방식 패턴, 결이 다 다르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것이 어떻게 보여서 바꾼 부분이 아니어서 김명곤 선배님이 한 아버지와 조한철의 판관이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