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화 감독 “‘신과함께2’ 흥행, 더위 덕 봤다…나쁘지 않아”

0
201808101533535745.jpg

‘뉴스인’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용화 감독이 ‘신과함께-인과 연’의 흥행에 더위 덕을 봤다고 했다.

김용화 감독은 10일 오후 방송된 YTN ‘뉴스人’에서 천만 가능성이 높아진 것에 대해 ‘더위 덕을 받은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대해 "물론 덕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이어 "500만명 이상을 동원한 한국 영화는 대부분 운과 상대작의 영향 등 영화 본질 말고도 다른 것이 작동해야 한다. 더위가 제작사 면에서는 나쁜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흥행 노하우에 대해서 "전작이 물론 전작을 4편 만들었는데 마지막 작품이 크게 흥행에 대실패 했다. 잘 모른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만들 때마다 대중과 관객이 나보다 학식 경험 상처라든지 주변에 영화보다 웃긴, 재밌는 상황을 훨씬 경험하고 산다는 가정하에 영화 시나리오를 쓴다"며 "남녀가 다 봐야하는, 어린 친구에게는 재밌고 신기하고 감동있고 나이 있는 분들에게는 관용도나 작품을 보면서 그 정도면 우리에게도 재밌는 동화라고 인식될 수 있는 영화 만드는 것을 상식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