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듣는’ 에일리의 컴백, 깁스 투혼에도 빛난 완벽한 무대

0

에일리 컴백, 에일리 컴백, 에일리 컴백, 에일리 컴백

‘믿고 듣는’ 가수 에일리가 컴백한다.

에일리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비비드’ 음강회에 뮤직비디오 촬영 중 당한 발가락 부상으로 인해 목발에 의지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무대 후 에일리는 컴백 전 발 관련 징크스가 있다고 밝히며 "항상 발목을 삐끗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골절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에일리는 "이번에는 정말 희한하고 무서운 일이 많았다. 내 발가락 골절도 그렇고 우리집 강아지 소미도 똑 같이 오른쪽 다리가 부러졌다. 댄서 언니 강아지도 다리가 부러졌다. 또 스태프 두 명이나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 사무실 회의실 유리창이 갑자기 완전히 깨지기도 했다. 이건 뭔가 정말 무섭고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모르겠더라. 좋게 받아들이면 잘 되는 거고, 안 되면 쫄딱 망할 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비비드’는 에일리의 첫 정규앨범으로 락발라드, 발라드, 레트로소울, 팝, R&B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담겨있으며, 에일리가 앨범 전반에 걸쳐 작곡, 작사에 참여했다.

신곡 ‘너나 잘해’는 그루브 있는 기타연주와 섹소폰 리프가 귓가를 자극시키는 셔플리듬의 곡이다.
이번 앨범에는 ‘너나 잘해’를 비롯해 ‘인세인’, ‘렛팅 고’, ‘사람이 왜 그래’, ‘세컨드 찬스’, ‘한걸음 더’, ‘심포니’, ‘잔을 채우고’, ‘러브 레시피’ 등 총 10곡이 수록돼 있다.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