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고토 모에, 인원 재조정으로 팀 이동 “승부욕 생겨”

0
201808102332154247.jpg

Mnet ‘프로듀스48’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고토 모에가 팀을 이동했다.

10일 밤 11시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콘셉트 평가 인원 재조정 받는 연습생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예나는 "노래 분위기가 섹시 앤 큐티인데 노래 분위기를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안유진은 "댄스 클래스를 할 때 느꼈던 것인데 제가 생각해도 제가 눈에 띄는 느낌이 아니었다. 과연 이 무대에 꼭 필요한 존재인가라는 생각이 스스로 들었다"고 말했다.

혼다 히토미는 "목소리가 이 노래에 잘 어울린다고 말씀해주셨다"며 트레이너들의 평가를 언급하며 방출이 아닌 생존자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원영은 "국민 프로듀서가 정해준 자리인 만큼 이 자리를 지키고 싶다"고 결의를 다진 후 뜻밖의 애교를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인원 재조정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Rollin Rollin’ 팀에서는 장원영, 김나영, 혼다 히토미, 김도아, 시로마 미루가 상위에 이름을 올려 고토 모에가 인원 재조정 대상이 됐다. 김도아는 "칼군무가 중요한 곡이다. 잘 따라와 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모에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고토 모에는 "처음에는 속상했는데 그만큼 더 승부욕이 불타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팀에는 절대 지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Rumor’ 팀에서도 인원 재조정이 이뤄졌다. 시타오 미우가 가장 적은 표를 얻어 팀을 이동하게 됐다. 시타오 미우는 "진짜 나가게 되니 믿을 수가 없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고토 모에는 시타오 미우를 만나자 "이러다 일본 연습생만 모이면 어떻게 되느냐"며 걱정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