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여름 현무 학당 개최…첨성대부터 놀이공원까지 ‘경주 시간여행'(종합)

0
201808110052439270.jpg

MBC 나혼자산다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나혼자산다’ 출연자들이 경주를 찾았다.

10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여름 현무 학당’에 참석한 출연자들의 하루가 전파를 탔다.

출연자들이 경주에서 ‘여름 현무 학당’에 참석했다. 이날 회장을 맡은 전현무가 역사를 주제로 한 여행을 기획한 것. 역사라는 주제에 맞게 출연자들은 한복을 입고 등장했다.

첨성대에 도착한 전현무는 출연자에게 첨성대 몸통에 튀어나온 돌의 이름을 맞추는 문제를 냈다. 출연자들은 고인돌, 부싯돌, 아이돌 등 다양한 오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한혜진이 정답을 맞히자 출연자들은 전현무와 짠 거 아니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또 첨성대를 만든 돌의 이름을 맞추는 문제에서 현혜진은 현무암이라고 말하며 "아는 돌 이름이 그것밖에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전현무는 이시언이 말한 정답을 무시하고 한혜진이 화강암이라고 말하자 그걸 정답으로 인정했다.

첨성대에 난 창문의 방향을 맞추는 문제에서 전현무는 한혜진에게 몰래 힌트를 주자 "두 사람이 데이트하는데 심심해서 우리를 부른 거냐"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안압지에 도착한 출연자들이 신라 시대 유적을 주제로 시화 대회를 시작했다. 전현무는 시조 대신 랩을 선보인 쌈디에게 라임이 안 맞는다고 깐죽댔다. 한혜진이 총 4표를 받아 장원에 뽑혔다.

70년대, 80년대를 재현한 장소에서 출연자들은 다양한 상황극을 펼쳤다. 옛날 교복을 입은 출연자들은 영화 ‘친구’, ‘써니’의 한 장면을 재현하며 웃음을 안겼다. 또 ‘귀신의 집’ 벌칙이 걸린 노래방 대결을 펼쳤다.

이들의 마지막 목적지는 놀이공원이었다. 기구에 탄 쌈디, 기안84, 이시언은 긴장 때문에 서로 손을 꼭 잡았다. 기구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기구가 내려가기 시작하자 다들 비명을 질렀다. 다음 순서로 탑승한 박나래는 시작부터 큰소리로 비명을 질러 웃음을 안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