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콘셉트 평가 시작, 실시간 등수 1등 미야자키 미호 ‘가파른 상승세'(종합)

0
201808110112254283.jpg

Mnet ‘프로듀스48’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프로듀스48’ 연습생들이 콘셉트 평가에 돌입했다.

10일 밤 11시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콘셉트 평가 인원 재조정으로 팀 이동이 이뤄졌다.

이날 고토 모에, 시타오 미우, 이채연, 미야와키 사쿠라, 김민주가 투표 결과 가장 적은 표를 받아 팀을 이동했다. 강혜원이 속한 ‘다시 만나’ 팀이 새로운 팀원을 영입할 수 있었다. 팀 이동 멤버를 확인한 이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다시 만나’ 팀의 선택을 받은 미야와키 사쿠라를 제외한 네 명의 연습생은 자동으로 ‘1000%’ 팀이 됐다.

자율 연습 중 국민 프로듀서 대표 이승기가 연습생들과의 만남을 주선했다. 30명의 연습생과 만난 자리에서 이승기는 연습생들의 고민을 듣고 자신의 생각을 전하며 위로의 시간을 마련했다. 그는 "슬픈 표정 짓지 말자"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진심어린 이승기 조언에 연습생들도 비로소 환한 표정을 지었다.

‘너에게 닿기를’ 팀이 콘셉트 평가를 받았다. 나고은과 조유리가 고음 파트를 두고 경쟁을 벌였다. 나고은은 "저를 잘 보여주고 싶었는데 음이 떨어지고 그런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프로듀서들은 "하이라이트 파트가 보컬 파트다 보니 고은이 파트"라면서도 "유리는 파워풀하지만 리듬감이 부족하다"고 조우리를 선택했다.

‘I AM’ 팀도 인원 재조정 이후 파트 분배부터 다시 시작했다. 팀원 5명 중 총 4명이 센터에 지원했다. 이가은은 영상 평가를 제안했다. 영상 평가 결과 이가은이 센터에 선정됐다. 트레이너 앞에서 평가를 받은 뒤 치타는 이가은을 향해 "센터인데 더 많은 것을 보여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홍기 역시 "혼자만 너무 섹시하다"며 "조금 더 다른 친구들과 콘셉트를 맞추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다시 만나’ 팀은 작곡가 이대휘와 만났다. 이대휘는 연습생들의 노래 실력을 확인 한 뒤 "이 곡은 센터 파트가 정말 중요하다. 작곡가로서 센터를 왕이런은 음원으로 들었을 때는 잘 하고 눈에 띄고 듣기 편하지만 무대를 봤을 때는 곡의 전체적인 느낌을 잘 살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미야자키 미호를 제외한 4명의 멤버가 모두 팀 이동으로 합류하게 된 ‘1000%’ 팀의 센터는 김민주가 맡았다.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김민주는 센터에 선정 된 후 "울어도 되느냐"며 "센터자리 드디어 얻게 된 만큼 더더욱 잘 해내겠다. 자신감 없던 김민주는 잊어달라"고 당부했다. 짧은 연습 기간에도 불구하고 ‘1000%’는 완벽한 무대로 트레이너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실시간 등수도 공개됐다. 12등에는 이채연, 11등은 권은비, 10등은 안유진, 9등은 혼다 히토미, 8등은 장원영, 7등 야부키 나코, 6등 시타오 미우, 5등 이가은, 4등 타케우치 미유, 3등 강혜원이 이름을 올렸다. 26계단 상승한 미야와키 미호가 1등을 차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