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김수로 “유라, 최고의 막내…내숭 없고 소통 편해”

0
201808131447140117.jpg

배우 조재윤(왼쪽부터), 걸스데이 유라, 곽시양, 김수로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바다경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바다경찰’은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연예인들이 해상경비,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바다경찰’ 김수로가 막내 유라의 매력을 칭찬했다.

김수로는 13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바다경찰’ 제작발표회에서 "최고의 막내가 들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간 함께 해온 많은 분들도 훌륭했는데 유라는 소통을 너무 잘했다. 내숭이 없다. 너무 소통하기가 편하고 솔직하다. 너무 잘 맞는 거다. 유라가 웃으면 우리 셋은 다 웃는다. 유라가 다른 걸 먹자고 해도 그 의견을 따르게 된다. 에너지를 많이 준다"면서 "소통을 잘하는 건 후천적인 게 아니라 선천적인 것 같다. 선천적으로 워낙 소통을 잘하고 착하다 보니까 부모님께 감사하다. 너무 밝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고 애정을 보였다.

한편 ‘바다경찰’은 MBC에브리원의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시골경찰’ 시리즈의 4부작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연예인들이 해상경비,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지키는 각종 업무를 맡아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다.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유라 등이 출연하며 이날 저녁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