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경찰’ 조재윤 “조폭·건달 이미지…변화 바랐다”

0
201808131458442359.jpg

배우 조재윤이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바다경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바다경찰’은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연예인들이 해상경비,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지키는 각종 업무를 맡아 해결해 나가는 모습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조재윤이 ‘바다경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조재윤은 13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바다경찰’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먼저 하겠다고 문을 두드렸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그동안 드라마, 영화에서 조폭, 건달 역할을 많이 해서 강한 이미지가 있어서 변화가 있었으면 바랐다"면서 "저는 연기도 잘하고 싶고 뮤지컬, 예능도 잘하는 엔터테이너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정말 좋아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바다경찰’은 MBC에브리원의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시골경찰’ 시리즈의 4부작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연예인들이 해상경비, 해난구조, 해상 환경 보존 등 바다를 지키는 각종 업무를 맡아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다.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유라 등이 출연하며 이날 저녁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