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도감’ 엄태구 “대사량 많은 사기꾼 역, 도전이었다”

0
201808131827327682.jpg

배우 엄태구가 13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어른도감’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엄태구가 얼치기 사기꾼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해 "도전이었다"고 말했다.

엄태구는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한 영화 ‘어른도감'(김인선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캐릭터에 대해 "대본을 처음 받고 캐릭터를 보고 너무 하고 싶었는데 감독님과 미팅을 했을 때 하고 싶은데 자신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잘못하면 폐를 끼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감독님이 잠깐 생각하시고 저는 이상하게 잘하실 것 같다는 말에 확신이 들어서 선택에 영향을 줬다"고 했다.

또 "황재민 캐릭터는 도전이었고, 현장에서는 그간 제가 몇 년간 했던 작품 대사보다 대사량이 많아서 대사를 외우는 게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어른도감’은 14살 경언이 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생면부지의 삼촌 재민을 만나게되고, 사기꾼인 그를 도와 부녀를 가장한 사기극을 벌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엄태구가 경언의 삼촌이자 아무도 기억 못하는 아이돌 그룹 고구려의 멤버 출신 황재민 역을 맡았다. 또 이재인이 아빠를 떠나보낸 황경언 역을, 서정연이 황재민의 타깃이 되는 오점희 역을 맡았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