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조정 단일팀, 남자 무타포어 예선 최하위(종합)

0
201808191538523737.jpg

2018 자카르타-팔렘방 조정 남자 무타포어 남북 단일팀 선수/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한국 조정 남녀 더블 스컬, 예선 통과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온다예 기자 = 남북 조정 단일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예선 최하위를 기록했다.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남자 무타포어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조정 남자 무타포어 예선 1조 경기에서 2000m 구간을 7분12초74에 통과, 4개팀 중 4위에 그쳤다.

1위 인도네시아(6분49초25)에 23초49 뒤진 기록이다. 남북 단일팀은 박태현(25), 김수민(24·이상 해양경찰청)과 북측 선수들인 윤철진(25), 김철진(26) 등 네 명으로 구성됐다.

2위는 우즈베키스탄(6분59초34), 3위는 홍콩(7분10초11)이 차지했다.

인도네시아가 결선에 진출했고 우즈베키스탄, 홍콩, 단일팀은 21일 패자부활전에 나선다.

이번 대회 조정에서 남북 단일팀은 남자 무타포어와 에이트, 여자 경량급더블스컬 등 3개 종목에서 구성됐다.

김휘관, 김종진(이상 한국수자원공사)은 대회 조정 남자 더블 스컬 예선에서 7분06초29를 기록, 출전한 9팀 중 가장 좋은 성적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김슬기(수원시청) 김예지(충주시청)가 출전한 여자 더블 스컬은 7분55초81로 중국(7분51초04)에 이어 2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남녀 더블 스컬 결승은 오는 23일 펼쳐진다.

전서영, 김서희(이상 송파구청)가 출전한 여자 페어도 예선을 통과했다. 한국은 8분23초71로 결승선을 통과해 중국(8분15초40)에 이어 2위로 결승에 올랐다. 여자 페어 결승 역시 23일에 진행된다.

김동용(진주시청)이 출전한 남자 싱글 스컬과 정혜리, 최유리(이상 포항시청), 지유진(화천군청), 구보연(한국체대)이 팀을 이룬 여자 경량급 쿼드러플 스컬은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남자 싱글 스컬과 여자 경량급 쿼드러플 스컬 패자부활전은 21일 열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