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눈 앞에서 놓친 금메달’ 이아름 “그게 들어올 줄은…”

0
201808211945361908.jpg

이아름이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7KG 결승에서 패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2018.8.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스1) 맹선호 기자 = 이아름(26·고양시청)이 막판 타격전에서 한번의 공격을 더 허용했다. 이에 너무나도 허탈하게 금메달을 내줬다.

이아름은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플래너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여자 겨루기 57㎏급 결승전에서 중국의 류오종시에게 5-6으로 아쉽게 패했다.

이아름은 지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이 체급 금메달을 따냈다. 작년에는 세계선수권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면서 아시안게임 2연패의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그리고 실제로 2회 연속 우승에 다가갔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이 문제였다.

종료 직전까지 이아름은 류오종시와 4-4로 맞섰다. 그러던 차 이아름이 주먹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한 포인트를 따냈다. 극적인 승리가 예상됐지만 거짓말처럼 류오종시에게 발차기 공격을 허용했고 이아름은 5-6으로 석패했다.

경기를 마친 뒤 이아름은 아쉬운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는 "이번 대회 목표는 금메달, 2연패였는데 이에 실패해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에 득점을 주고 받은 상황도 생생하게 기억했다. 이아름은 "마지막에 주먹을 지르고 득점이 올라가서 끝났다고 생각했다. 이후 거리를 뒤로 벌렸는데 상대 선수의 리치가 길어 뒷발에 걸렸다. 그 부분이 너무 아쉽다"고 토로했다.

이아름은 "거리를 벌린다고 벌렸는데 내가 계산한 것보다 더 길었다. 다른 상황이었다면 괜찮았을 것 같았는데 그게 들어올 줄은 몰랐다"고 아쉬워 했다.

통한의 마지막 뒷발에 걸려 아시안게임 2연패는 놓쳤지만 이아름에게는 할 일이 남아 있다. 아시안게임과 아시아선수권(이상 2014년)과 세계선수권(2017년)을 제패한 이아름은 올림픽 정상까지 정복하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이아름은 "아직 부족한 것 같다"며 "앞으로 그랑프리 등 많은 국제대회가 있다. 이렇게 실수하지 않도록 열심히 준비해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다부진 각오를 남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