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월드컵이라 생각해야할 이와 연습이라 생각해야할 이

0
201808221030557166.jpg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황희찬이 슛팅을 놓치고 아쉬워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손흥민의 골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대0으로 승리

김학범호 23일 이란과 16강전 격돌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K리그 최강 전북현대를 이끄는 최강희 감독은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김학범호가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서 1-2로 패한 이른바 ‘반둥 쇼크’ 소식을 접한 뒤 "이런 결과가 토너먼트에서 나오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고 전했다.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아도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해석될 수 있다.

당시는 그래도 뒤가 있는 조별라운드였다. 하지만 지금부터는 패하면 바로 짐을 싸야하는 녹아웃스테이지다. 더 이상의 ‘부활전’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선수들의 준비가 더 철저해야한다.

당장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기술이나 체력, 스피드 등 선수 개개인의 기량이 갑자기 달라질 수는 없다. 하지만 소위 멘탈과 관련된 정신적인 부분은 컨트롤 여하에 따라 조절이 가능하다. 마음가짐을 다시 점검할 필요가 있는데, 일부는 긴장해야하고 일부는 그 긴장을 풀어줄 필요가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2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 대결을 펼친다. 상대는 아시아의 손꼽히는 강호 이란.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이란이 U-21팀에 가깝다고는 하지만 기본적인 내공이 있어 껄끄러운 상대다.

대표팀은 1차전에서 바레인을 6-0으로 시원하게 꺾었으나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해 조 2위로 떨어지는 고행길을 자초했다. 벤치는 성급하게 로테이션을 가동했고, 선수들은 ‘설마 지겠어?’라는 생각으로 임했다가 혼쭐났다. 다행히 승리를 거두기는 했으나 키르기스스탄과의 3차전 역시 졸전이었다. 팬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가 쏟아지는 이유다.

객관적인 전력이야 한국 선수들이 우위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실질적으로 말레이시아전이나 키르기스스탄전 모두 ‘기량’은 우리 선수들이 더 돋보였다. 하지만 ‘자세’라는 측면에서는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었다. 누군가는 안일했고, 다른 누군가는 경직됐다.

소위 ‘사포 논란’과 함께 팬들에게 크게 질타를 받은 황희찬을 비롯해 몇몇 선수들은 상대 선수를 너무 쉽게 여기는 듯한 자세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표정에서는 ‘너희들 쯤이야’ 했으나 정작 플레이는 수준 미달이라 형편없는 결과가 나왔다.

손흥민조차 "솔직히 말해 창피하다. 선수들에게 ‘방심하면 큰 일 난다’는 주의를 줬으나 알게 모르게 ‘이 팀쯤이야’라는 생각이 강했던 것 같다"며 후배들의 안일함에 일침을 가했을 정도다. 다 그랬던 것은 아니다. 대신, 반대로 지나치게 긴장해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선수들도 있다.

의욕은 앞서나 아직 국제대회 경험이 많지 않아 무리수를 두거나 경직된 플레이로 팀에 손해를 끼친 이들도 적잖다. 김학범 감독이 벤치에서 가장 많이 한 동작 중 하나가 두 손을 아래로 내리며 침착하라는 지시였다. 이란전은 더 긴장될 배경이다. 마인드 컨트롤이 필요하다.

만약 이 무대가 월드컵이라면 절대 나올 수 없는 안일함이 일부에게서 엿보였다. 독일도 한국에게 패하고, 한국이 말레이시아에게 지는 게 축구라는 것을 보았다면 바늘로 자신을 찔러야할 이들이다. 반대로 ‘훈련은 실전처럼, 실전은 훈련처럼’이라는 스포츠계 격언을 곱씹어 봐야할 선수들도 보인다. 아무리 좋은 실력을 가졌더라도 표출하지 못하면 헛수고에 그친다.

지난 졸전은 조별리그라서 다행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벼랑 끝 외나무다리 승부다. 누군가는 월드컵이라는 자세로 준비해야하고, 또 누군가는 훈련이라는 생각이 필요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