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패배 잊은 사나이’ 이대훈, 태권도 68㎏급 준결승행

0
201808231417303138.jpg

태권도 남자 국가대표 이대훈이 23일 인도네시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태권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kg급 예선 경기에서 여유로운 표정으로 출전하고 있다. 2018.8.2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스1) 정명의 기자 = ‘패배를 잊은 사나이’ 이대훈(26·대전시체육회)이 가볍게 준결승에 안착했다.

이대훈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컨벤션센터 플래너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68㎏급 8강전에서 알칸타라 아르벤(필리핀)을 26-5로 완파했다.

16강에서 무하마드 무하마드(인도네시아)를 26-5로 꺾고 8강에 오른 이대훈은 8강에서도 같은 스코어로 완벽한 승리를 따냈다.

이대훈은 지난해 2월 국가대표 선발전 예선에서 진 이후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그랑프리, 세계선수권 등을 거치며 30경기 이상을 치르면서 패배를 잊고 있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이대훈은 16강과 8강을 가볍게 통과, 금메달을 향해 순항했다.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에 이어 3연패 도전이다.

한편 이대훈과 함께 금메달이 기대됐던 강보라(18·성주여고)는 앞서 열린 여자 49㎏급 8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에게 8-27로 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