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선동열 감독 “승리에 대한 압박감, 모든 플레이 경직됐다”

0
201808281746102100.jpg

선동열 감독(왼쪽)과 황재균./뉴스1 DB © News1 김명섭 기자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스1) 맹선호 기자 =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이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B조 조별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21-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승1패를 마크하면서 조 2위를 확정했다. 슈퍼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30일 오후 2시 A조 1위 일본과 경기를 치른다.

홍콩전 스코어 차이는 무려 18점. 그러나 점수와 다르게 경기는 답답했다. 콜드게임 승리가 예상됐지만 경기 내내 타자들은 득점권에서 한방을 날리지 못하고 9회까지 경기를 끌고갔다. 9회에 들어서야 상대 실책으로 기회를 얻어 홈런 4개를 몰아쳤고 한번에 10점을 냈다.

경기 후 선동열 감독도 "당연히 이겨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었던 것 같다"며 "압박감에 모든 플레이가 경직되어 있었다. 초반부터 점수가 났으면 좋았겠지만 중심타선에서 부담을 가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투수쪽을 염려했는데 투수들은 자기 역할을 해주고 있다. 반면 타자들은 자신이 해야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며 "좋은 기량을 갖고 있다. 가지고 있는 것만 보여주면 충분하다. 편하게 해주려 한다"고 덧붙였다.

몸상태가 좋지 못한 것도 있다. 김하성과 오지환은 전날부터 장염으로 고생했다. 이날 경기를 소화했지만 완벽하지는 않다. 선동열 감독은 "(김)하성이는 경기를 하다가 다시 안 좋다고 해서 교체했다. 내일까지 쉬고 나면 나아지겠지만 100% 컨디션까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만전에서 패한 한국은 B조 2위가 됐고 슈퍼라운드에서 무조건 승리를 챙겨야만 한다. 첫 상대는 일본으로 하루 휴식을 취한 뒤 30일 맞붙는다. 선동열 감독은 "이겨야 한다. 매 경기 결승전과 같은 상황이다.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