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로 윤미래’ 박지은, 초음파 고음으로 이특 바지 ‘중요부위’ 박살

0
201505142246495917.jpg
너의 목소리가 보여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속 음치 ‘동성로 윤미래’ 박지은이 초음파 고음으로 슈퍼주니어 이특의 바지를 찢었다.

박지은은 "방송나간 후 소속사에서 연락이 왔다"며 "제 노래로 걸그룹을 해도 되는지 들어봐 달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박지은은 카리스마 있는 래핑으로 타샤니의 ‘경고’를 불렀다. 그러던 중 노래는 소찬휘의 ‘티얼스(Tears)’로 전환됐고 이내 박지은은 돌고래를 연상시키는 초음파 고음으로 청중의 귀를 강타했다.

MC 이특은 박지은의 노래를 듣고 "황치열 씨 노래에, 박지은 씨의 노래에도 울었다. 음치도 사람을 울릴 수 있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이특은 박지은의 초음파 고음이 너무 웃긴 나머지 주저 앉다 바지의 밑이 찢어지는 돌발상황을 겪기도 했다. 이에 유세윤은 이특의 비상사태를 두고 "너의 밑에가 보여"라며 박지은에게 "실력자가 확실합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 돌발상황을 본 네티즌들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유세윤 센스 대박이다","너의 목소리가 보여, 이특 놀랐겠다","너의 목소리가 보여, 진짜 웃겨"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en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