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B.A.P의 트레인스’ 측 “편성 변경 NO, 추후 상황 지켜볼 것”

0
201809091343560579.jpg

그룹 B.A.P(비에이피)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B.A.P 멤버가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첫 방을 앞둔 ‘B.A.P의 트레인스’ 측이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B.A.P의 트레인스’를 방송할 케이블 채널 패션앤(FashionN) 관계자는 9일 뉴스1에 "B.A.P 관련 소식을 접하고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현재 ‘B.A.P의 트레인스’ 첫 방송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당장 편성을 변경하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현재 B.A.P 측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고 추후 상황을 더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B.A.P의 트레인스’ 첫 방송은 오는 12일이다.

한편 경기 남양주경찰서측 관계자는 9일 뉴스1에 B.A.P 멤버 A가 강제추행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A는 지난달 초 경기 남양주시에 위치한 펜션에 동행한 20대 여성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현재 A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 B.A.P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같은 날 뉴스1에 "현재 보도를 접하고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