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잘하는 예쁜 누나’ 한고은, 남편 동료들 집으로 식사초대

0
201809091546564977.jpg

한고은 / 사진제공=SBS © News1

(서울=뉴스1) 길혜성 기자 =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한고은이 남편 회사 동료들을 집으로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10일 오후 방송될 ‘너는 내 운명’에서는 한고은이 남편 신영수의 회사 동료들을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직접 해 주는 모습 등이 공개된다.

최근 한고은은 주말 출근을 하는 남편 신영수에게 "끝나고 맛있는 거 해놓을 테니 동료들이랑 집에 와서 밥 먹을래?"라고 제안했다. 이후 한고은은 남편의 동료들을 초대한 후 그간 하지 않았던 앞치마까지 하는 등 만반 준비 속에 요리 준비에 돌입했다.

자신만의 특별한 레시피로 음식들을 뚝딱뚝딱 차려내는 한고은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김구라는 "나이 들어서 한정식 집하면 좋다"라고 말하며 한고은의 음식 솜씨를 칭찬했다. 다른 출연자들은 "나중에 우리도 한 번 불러달라"며 입맛을 다셨다.

이윽고 집으로 남편과 동료들이 찾아왔다. 한고은과 신영수, 그리고 동료들은 둘러앉아 식사를 시작했다. 한고은의 요리를 먹어본 동료들은 "진짜 맛있다"란 말을 연신 쏟아냈다. 이에 신영수는 "난 매일 먹으니까"라며 허세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신영수는 이내 당황의 늪에 빠졌다. 회사 동료들의 폭로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동료들은 신영수가 결혼 전부터 결혼 후까지 4년간 빠짐없이 한 일이 있다고 한곡은에게 제보했다. 또한 회사 내에서 신영수의 이미지를 언급하기도 해 신영수를 떨게했다.

한고은의 음식 솜씨 및 신영수를 당황케 한 직원들의 폭로 등 한고은의 남편 동료 초대 이야기는 ‘너는 내 운명’에서 만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