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복면가왕’ 동막골소녀, 84대 가왕 등극… 세이렌=박기영

0
201809091838123334.jpg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동막골소녀가 ‘복면가왕’ 84대 가왕에 등극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산악오토바이, 세이렌, 양궁, 500원 앞면이 83대 가왕 동막골소녀의 아성에 도전했다.

2라운드에서는 가장 먼저 산악오토바이와 세이렌의 대결이 펼쳐졌다. 산악오토바이는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를 선곡해 밝고 통통 튀는 매력의 보이스를 들려줬다. 허스키하지만 로맨틱한 목소리는 청중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세이렌은 한영애의 ‘루씰’을 선곡했다. 그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청중단을 매료시켰다.

산악오토바이의 무대에 대해 유영석은 "무대가 편하다는 느낌이다. 소리 내는 방식도 좋았다. 예쁜 소리를 뽑아낼 줄 안다"고 했으며, 세이렌에 대해서는 "외공과 내공을 겸비하면 이렇게 된다는 가르침을 주는 것 같다. 역대 최강의 ‘루씰’"이라며 실력을 극찬했다. 이후 세이렌이 산악오토바이를 꺾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산악오토바이의 정체 역시 공개됐다. 그는 아이돌 그룹 김진환이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500원 앞면과 양궁 꾸몄다. 500원 앞면은 임정희의 ‘눈물이 안 났어’를 불렀다. 그의 깨끗한 미성은 듣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500원 앞면은 감미로운 발라드로 가을밤을 촉촉이 적셨다.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선곡한 양궁은 폭발적인 샤우팅으로 청중을 휘어잡았다.

500원 앞면 무대에 대해 김호영은 "기쁨, 슬픔, 맑음, 어두움 등 복합적인 감정이 목소리에 들어가 있다. 매력이 있다"고 했으며, 양궁에 대해서는 "괴물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보컬로 영화 ‘괴물’ 속 괴물을 저격하는 듯했다"고 칭찬했다. 이 대결에서는 양궁이 500원을 꺾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500원의 정체는 싱어송라이터 주영이었다.

3라운드에서는 세이렌과 양궁의 대결이 펼쳐졌다. 세이렌은 이승철의 ‘마지막 콘서트’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풍부한 감성과 가창력으로 듣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양궁은 김범수의 ‘약속’으로 절절한 노래를 들려줬다. 호소력 짙은 그의 목소리는 청중들의 마음을 울리기 충분했다.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세이렌이 승리했다. 그는 가왕과 대결을 벌이게 됐다. 양궁은 넥스트 유나이티드 이현섭이었다.

마지막으로 가왕 결정전이 이어졌다.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동막골소녀는 박화요비의 ‘어떤가요’를 불렀다. 동막골소녀의 맑은 음색과 가창력은 ‘가왕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그의 노래에 유영석, 설운도 등의 칭찬이 이어졌다.

판정단의 선택은 동막골소녀였다. 그는 세이렌를 꺾고 84대 가왕에 등극했다. 세이렌은 21년 차 가수 박기영이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