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퍼, 인천 중구 홍보대사 선정..고향 알리기 나선 ‘인천의 아들들’

0

201809101015102655.jpg

‘인천의 아들’ 보이스퍼가 인천 홍보에 앞장선다.

10일 소속사 에버모어 측은 "보이스퍼가 지난 8일 인천 중구 홍보대사로 발탁,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인천중구지역은 인천공항을 포함해 차이나타운, 을왕리, 월미도, 영종도를 아우르는 인천의 핵심지역이다.

더욱이 보이스퍼 멤버 4명 모두 실제로 인천에 거주하고 있고, 엠넷 ‘슈퍼스타K 6’ 출연 당시 ‘북인천나인틴’으로 출연해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어 이번 홍보대사 선정은 더욱 뜻깊다.

보이스퍼는 "인천에서 태어나 20년 이상을 인천과 함께했는데 이렇게 인천 중구 지역의 홍보대사가 돼 정말 감동적이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해서 보이스퍼의 이름은 물론 인천 중구의 매력도 많은 분께 알려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보이스퍼는 동갑내기 실제 친구들로 구성된 보컬그룹으로 지난해 말 방송한 KBS2 ‘불후의 명곡’ 故 김광석 편에서 ‘이등병의 편지’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2017 왕중왕전’ 및 ‘2018 기대주 특집’에서 호흡을 자랑한 바 있다.

특히 지난 2월에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우리들은 새싹들이다’ 편에서 2016년 6월 발매한 ‘여름감기’를 불러 온라인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제2의 보컬그룹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