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남희, 더욱 악랄해졌다..이병헌과 ‘일촉즉발’ 대립

0

201809101028544477.jpg

배우 김남희가 더 악랄해진 악행을 저질렀다.

지난 9일 오후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20회에서는 조선의 의병들을 박해하는 일본군 대좌 모리 타카시(김남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타카시는 홍파(서유정 분)를 죽이고 저잣거리 다리에 시신을 걸어놨다. 한걸음에 달려온 유진 초이(이병헌 분)는 타카시를 때리고 "넌 군인도 아니다. 군인이 민간인을 상대하느냐"고 소리쳤다. 타카시는 "넌 내 질문에 답을 했다. 그게 정답이다"라고 말하며 홍파가 의병이었음을 눈치챘다.

타카시는 웃으며 유진에게 경고했다. 이에 유진도 타카시에게 받아치며 긴장감을 높였다.

두 사람은 이완익(김의성 분)이 죽은 밤 길거리에서 다시 마주쳤다. 타카시는 애신을 언급하며 유진을 도발했다. 타카시는 의병의 존재를 알고 있음을 암시한 뒤 숙소로 돌아가 자신이 확보한 의병 명단 아래 유진의 이름을 적었고, 유진을 제거해야 할 존재로 여기기 시작했다.

타카시는 등장 이후 매회 악행을 이어가며 유진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여기에 김남희의 연기력이 더해지며 타카시는 이완익을 능가하는 절대 악역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도 타카시는 황은산(김갑수 분)과 고애신(김태리 분)이 어디 있는지 입을 열지 않는 의병들,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부하들을 거리낌 없이 죽여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