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청순→걸 크러시” 오마이걸, ‘불꽃놀이’로 보여줄 강인한 소녀

0
201809101504255169.jpg

걸그룹 오마이걸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6집 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린, 승희, 지호, 효정, 비니, 유아, 미미. 2018.9.10/뉴스1 © News

201809101504258200.jpg

걸그룹 오마이걸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6집 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8.9.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09101504266683.jpg

걸그룹 오마이걸 아린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6집 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9.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오마이걸이 컴백했다. 청순함의 대명사였던 이들은 ‘걸 크러시’ 콘셉트로 돌아와 기대감을 자아냈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예스이십사라이브홀에서는 오마이걸 여섯 번째 미니 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오마이걸은 신곡 ‘불꽃놀이’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아련하면서도 강렬한 퍼포먼스와 노래가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컴백과 관련 리더 효정은 "8개월 만에 완전체 컴백을 하게 됐다. 그래서 우리도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색다른 콘셉트를 위해 노력했다.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승희는 "사실 어제 잠을 잘 못 잤다. 그만큼 설렜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이번 앨범에서는 오마이걸의 콘셉트 변화가 눈에 띄었다. 기존에는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면이 극대화됐다면, ‘불꽃놀이’에서는 걸 크러시를 유발하는 강인한 소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새 콘셉트에 대해 지호는 "그동안 소녀의 모습을 여러 가지 방향에서 보여줬다. 보여주지 않은 것들 중 하나가 강인한 소녀다. 여기에 아련하고 감성적인 오마이걸의 색을 녹였다"고 설명했다.

오마이걸은 컴백과 함께 ‘9월 걸그룹 대전’에 참전하게 됐다. 현재 소녀시대 오지지, 선미 등 여성 가수들이 차트에서 선전하고 있는 상황. 이에 지호는 "선배님들과 함께 활동을 하게 돼 영광이다. 우리도 성장한 모습과 함께 우리만의 ‘불꽃놀이’를 보여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렇다면 ‘불꽃놀이’ 활동의 목표는 뭘까. 승희는 "방송, 행사 등 모든 무대에서 엔딩 요정이 되고 싶다. ‘불꽃놀이’와 함께 마지막을 장식하는, 피날레를 장식하는 멋진 존재가 되고 싶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1위를 하면 여의도 불꽃축제에서 노 개런티 공연을 하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큐피드’, ‘라이어 라이어’, ‘클로저’ 등을 통해 청순하고 귀여운 소녀의 모습을 보여줬던 오마이걸은 ‘불꽃놀이’를 통해 결이 다른 소녀를 표현했다. 이들의 감성적이고 강렬한 변신이 대중에게 통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오마이걸은 10일 오후 6시 미니 6집 ‘리멤버 미’를 공개한다. 타이틀곡 ‘불꽃놀이’는 까만 하늘을 수놓는 불꽃놀이로 기억되는 소녀들의 추억을 담은 곡으로 소녀들이 간직하고 있던 기억들을 행복, 설렘, 애절함, 기다림 등의 다양한 감정으로 풀어냈으며 다이내믹하고도 아름다운 멜로디가 인상적인 노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