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불청’ 측 “태국 답사 중 경찰 조사 해프닝, 소통 부재 때문”

0
201809101550177764.jpg

‘불타는 청춘’ 측이 태국 경찰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측 관계자는 10일 fn스타에 "태국에서 답사 촬영 중 제작진이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는 간단한 해프닝이 있었다. 지금은 문제 없이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관광청의 협조를 받고 답사를 진행했는데, 태국 현지 경찰이 그런 사정을 몰랐다더라. 소통 부재 때문이었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지난 주말 태국 경찰이 ‘불타는 청춘’ 제작진을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불타는 청춘’ 제작진의 잘못이 아니었던 것으로 다시 알려졌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고 있다. 현재 화요 심야 예능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