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측 “태국서 사전답사 중 경찰조사, 소통 부재 해프닝”

0
201809101613035732.jpg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 제작진이 태국에서 촬영 사전 답사 중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 SBS 관계자는 10일 뉴스1과 통화에서 "사전 답사 중 소통 부재로 인해 발생한 간단한 해프닝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전 답사는 관광청 협조를 받아서 진행하고 있었다. 현재는 모든 문제가 해결이 돼서 예정대로 답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불청’ 제작진은 지난 7일 태국 북부 치앙마이주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전답사에는 출연진은 없었으며, 현장 스케치를 위한 간단한 촬영 장비만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