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낭군님’ 도경수 “지금 나만 불편한가”…까칠한 세자 ‘강렬한 등장’

0
201809110116473533.jpg

tvN 백일의 낭군님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까칠한 왕세자로 등장했다.

10일 방송한 tvN 월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반정에 성공해 능선군(조한철)이 왕위에 오른지 16년이 지났다.

세자가 된 율(도경수)은 웃음을 잃어버리고 차가운 성격으로 변했다. 율은 경연 중 "지금 나만 불편한가"라고 하며 신하들의 작은 실수도 넘어가는 법이 없었다.

율은 가뭄 때문에 세자빈(한소희)과 합방해야 한다는 사실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결국 율은 내관들을 따돌리고 세자빈과 합방을 하지 않았다.

홀로 책을 읽는 율에게 아버지는 "책을 읽느라 왕실을 기만하냐"라고 하며 세자빈과 합방하지 않는 율을 나무랐다. 하지만 율은 세자가 되기를 바라지 않았으니 자신에게 더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아달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