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첫방, 세자 책봉 도경수 ‘사방이 적’…남지현 16년만에 목격(종합)

0
201809110116504889.jpg

tvN 백일의 낭군님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16년만에 남지현을 목격했다.

10일 방송한 tvN 월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어린 율은 무사 놀이를 하던 자신에게 아이들을 괴롭히지 말라고 한 윤이서에게 관심을 보였다. 율과 동주는 광인에게 아이가 잡혀갔다는 거짓말로 윤이서를 꾀어냈고 함께 광인이 사는 집으로 향했다.

광인을 만난 윤이서는 너무 놀라 그대로 주저앉고 말았고 율과 동주는 윤이서를 내버려 둔 채 도망치고 말았다. 그날 밤 윤이서를 걱정한 율은 홀로 광인의 집으로 향했다. 다행히 윤이서는 광인과 사이좋게 저녁을 먹고 있었다. 율은 양반과 천민을 구별하지 않는 윤이서에게 점점 호감을 느꼈고 윤이서에게 혼인하겠다고 고백했다.

김차언의 거래를 받아들인 능선군(조한철)은 반정을 일으켰다. 현 왕 측 세력인 윤이서의 아버지 집에 칼을 든 무사가 몰려들었고 아버지는 딸과 아들을 살리고 격투 끝에 사망했다. 몰래 윤이서를 만나러 온 어린 율이 이 일을 목격했다.

윤이서 식솔들을 구하기 위해 숨어있던 율이 김차언 앞에 나타났다. 김차언은 율은 능선군에게 데려갔고 율은 아버지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율은 김차언과 아버지가 한통속이라는 걸 알게됐다. 반정에 성공한 능선군은 왕이 됐고 율은 어머니마저 잃게 됐다.

반정 이후 16년이 흘렀다. 세자가 된 율은 어렸을 때와 달리 웃음을 잃었고 모두에게 까칠한 성격으로 변했다. 심한 가뭄 때문에 세자빈과 합방하라는 신하들의 청을 무시한 율은 오히려 가뭄을 해결하기 위해 나라의 원녀(노처녀) 광부(노총각)을 혼인시키라는 명을 내렸다.

송주현 아전 박복은(이준혁)은 마을의 원녀, 광부를 한자리에 모아 강제로 짝을 지어줬고 아무하고 혼인하기 싫은 홍심(윤이서)을 제외한 마을의 원녀 광부들은 혼인을 올렸다. 홈심은 원득이라는 사내와 혼인을 약조했다고 핑계를 댔다.

독살 위협을 받은 율은 죽마고우 동주와 함께 범인을 찾아 나섰다. 의심스러운 궁녀를 찾은 율은 배후를 물었고 율에게 배후를 밝히려던 궁녀는 누군가가 쏜 활에 맞고 즉사했다. 살수는 결국 놓치고 말았다.

한편 홀로 한양을 찾은 홍심은 양반집 규수 차림으로 갈아입고 걷던 중 어린 시절 율과 추억이 깃든 벚나무 아래를 찾았고 율은 그럼 윤이서를 목격하고 쫓아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