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 글로벌 셰프 “한식 배우게 돼 영광, 실망시키지 않겠다”

0
201809111145109446.jpg

올리브 ‘한식대첩’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글로벌 톱 셰프들이 ‘고수외전’에 참여하며 한식을 열심히 배우겠다고 했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된 올리브 ‘한식대첩 고수외전'(이하 ‘한식대첩’) 제작발표회에서 글로벌 톱 셰프들은 프로그램 참여 소감을 밝혔다.

아말 산타나는 "한국에 초대해줘서, 한식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 요리하는 모습을 보면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브리치오 페라리는 "한식에 대한 사랑, 한국 문화에 대한 사랑, 한국에 대한 사랑을 왔다.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세르히오 메자는 "한국 음식을 배우는 걸 기대하고 있다. 실망시키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식대첩 고수외전’은 ‘한식대첩’ 시리즈의 스핀오프로 한식을 제대로 배우러 온 다섯 명의 글로벌 톱 셰프 데일 맥케이(캐나다), 마셸로 발라딘(벨기에), 파브리치오 페라리(이탈리아), 아말 산타나(도미니카공화국), 세르히오 메자(멕시코)가 한식으로 대결을 펼친다. 백종원이 심사위원, 김성주가 MC로 나선다. 오는 15일 오후 7시4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