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 백종원 “글로벌 셰프 습득력 대단, 수준 굉장히 높다”

0
201809111217004933.jpg

올리브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백종원이 글로벌 셰프들의 실력을 칭찬했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된 올리브 ‘한식대첩 고수외전'(이하 ‘한식대첩’) 제작발표회에서 백종원은 셰프들과 함께 프로그램에 참여한 소감, 심사 기준, 프로그램 취지 등에 대해 밝혔다.

백종원은 "외국인들이 한식에 관심이 많은데 우리나라 식자재에 대해서는 약간 맛보기의 느낌만 있다. 한식을 알려면 식재료가 그 나라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의미를 가지고, 어떤 맛을 내는지 알고 사용해야 한다. 단순히 한국 간장을 가져가 파스타에 넣는다고 해서 한식이 아니다. 그런 우려를 해결하는 게 ‘한식대첩’이다. 외국 셰프들을 모셔서 식자재에 명확한 쓰임새를 알고 본인 음식에 활용하는 걸 담는다고 해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이 톱 셰프이긴 하지만 한식은 기초로 봐야 하지 않을까 한다. 식재료를 제대로 사용했는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지를 볼 거다. 그 전처럼 어렵게 들어가기보다 한식 조리법을 제대로 따랐는지를 볼 거다. 평가단을 구성했는데 공정하지만 주관적이다. 자기가 먹었을 때 한식 같다는 것에 한 표를 줄 것"이라고 했다.

또한 톱 셰프들의 실력이 뛰어나다며 "셰프들의 실력을 낮게 본 걸 사과한다. 실력이 어마어마하다. 남은 음식을 포장해가는 평가단도 있었다. 그만큼 수준이 높다"며 이들이 만들어낼 요리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한식대첩 고수외전’은 ‘한식대첩’ 시리즈의 스핀오프로 한식을 제대로 배우러 온 다섯 명의 글로벌 톱 셰프 데일 맥케이(캐나다), 마셸로 발라딘(벨기에), 파브리치오 페라리(이탈리아), 아말 산타나(도미니카공화국), 세르히오 메자(멕시코)가 한식으로 대결을 펼친다. 백종원이 심사위원, 김성주가 MC로 나선다. 오는 15일 오후 7시4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