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지성 “흥선대원군, 동네 형처럼 표현하려 했다”

0
201809111659252183.jpg

배우 지성이 11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이 세상을 뒤집고 싶은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 분)과 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지성이 흥선대원군을 평범하게 표현하려고 헀다며 영화 ‘명당’ 속 자신의 연기에 대해 설명했다.

지성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자신의 연기에 대해 "후반부에서 감정을 조금 더 외적으로 드러내도록 마음을 심적으로 고생을 시키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기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해석을 하고 있는데, 일단은 공감가는 흥선 이하응을 표현하고 싶었다. 이하응이 어떤 사람일까, 캐릭터를 맡고 고생스럽고 어려웠던 점은 액션이나 말 타는 게 아니고 이하응이 어떤 사람이었을까, 이 생각만이 가장 힘들었다. 어떻게 보면 역사적인 인물을 동네 형처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처럼 일반화시켜서 이 사람 어떤 사람이었을까에 대해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응의 젊은 시기를 포용의 리더십이라고 이름짓고 저만의 리더심을 표현하고자 했다. 이하응의 올바름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역할을 연기할 당시 나라에 어려운 일이 있었다며 "모든 국민이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촬영해서 흥선을 통해 캐릭터 책임감 느꼈다. (흥선) 캐릭터를 통해 이 시대를 빗대 볼 수 있었다. 광기 아닌 광기로 연기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이 세상을 뒤집고 싶은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 분)과 손잡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조승우가 땅의 기운을 읽어 운명을 바꾸려는 조선 최고의 지관 박재상 역을, 지성이 땅으로 왕을 만드려는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을 맡았다. 그밖에 백윤식,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 등이 출연했다.

한편 ‘명당’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