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불청’ 김광규, 송은이 전화에 설렌 순간…8.1% 최고의 1분

0
201809120821205957.jpg

SBS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불타는 청춘’이 새 친구 전유나와 떠나는 ‘가파도’ 여행으로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았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 11시10분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6.6%와 5.9%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8.1%다.

이날은 지난 주에 이어 화제의 새 친구 전유나와 이야기 중 김광규에게 미지의 여인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와 시선이 쏠렸다. 누구인지 모르는 전화번호에 “저 기억 안나세요? 밥먹고 싶을 때 전화하라고 했는데”라는 청아한 목소리가 들려오자 김광규는 크게 당황했다.

가만히 옆에서 듣고 있던 최성국이 “너 은이지?”라고 알아맞히자 그제서야 김광규는 “갑자기 엄청 설렜다”며 순간 심쿵했던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기가 막힌 타이밍에 김광규 가슴에 불을 지핀 이 장면은 8.1% 까지 시청률이 치솟아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한편 태풍 솔릭이 지나간 일주일 뒤, 청춘들은 드디어 제주도 비행기를 탔다. 전유나와 첫 인사를 나눈 구본승이 근황을 묻자 전유나는 국방 FM 현직 DJ로 있다고 답했다. 이에 구본승은 “군대 시절, 같은 시간대 본인이 DJ 였다”고 말해 두 사람의 기막힌 인연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후발대로 제주도에 도착한 박선영, 최재훈, 송은이, 김완선, 김광규는 차 안에서 ‘임재욱과 박선영’의 핑크빛 썸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기사를 본 임재욱이 박선영에게 “나 누나랑 결혼해야 될 거 같아”라고 돌직구 발언을 했다는 말에 청춘들은 “관심이 있네”라며 흥분했다. 박선영은 “재욱은 마르고 몸매 좋고 긴 머리 여자를 좋아해”라고 하자 최재훈은 “가발 써 그냥” 송은이는 “언니 머리는 금방 자라요”라고 쿨하게 답변했다. 이에 김광규는 “머리 금방 안 자라”라고 발끈해 차 안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가파도를 가기 위해 모슬포항에 도착한 청춘들은 “모슬포에서 돈을 빌리면, 가파도 그만 마라도 그만”이라는 구본승의 제주도 유머에 관심을 내비쳤다. 실제로 회비를 낼 현금이 필요했던 김완선은 김광규에게 돈을 빌리며 빚탕감 댄스를 추는 등 이어질 청춘들의 화기애애한 가파도 여행기에 한껏 기대감을 안겨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