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세’ 故김인태 누구? ‘발리’ 조인성父 출연 원로배우

0
201809121155443950.jpg

MBC 기분좋은날 제공©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원로배우 김인태가 향년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김인태는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 요양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배우 백수련과 아들인 배우 김수현이 있다.

김인태는 1930년생으로 지난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했다. 드라마 ‘전원일기’ ‘제2공화국’ ‘여자의 남자’ ‘제4공화국’ ‘욕망의 바다’ ‘삼김시대’ ‘왕과 비’ ‘태조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아일랜드’ ‘왕꽃 선녀님’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등에 출연했다. 특히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는 주연배우 조인성의 아버지로 출연, 존재감을 남겼다.

지난 2010년에는 아내 백수련과 함께 투병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김인태는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전립선암에 이어 뇌졸중까지 합병증를 앓고 있다면서 100억대 빚도 안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백수련은 지난 2014년 방송된 채널A ‘내조의 여왕’에서 김인태가 파킨슨병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된다.

Facebook Comments